HOME > 정부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업부, 탄소중립 기술개발에 6조7000억원 규모 예타 추진
‘탄소 중립 산업 핵심 기술 개발 사업’ 기획안 마련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21/10/04 [11:13]

정부가 석탄 대신 산업에 적용할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는데 정부의 예산을 대대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수소로 쇳물을 생산하는 수소 환원 제철, 초고속 전기로, 바이오 원료 개발을 비롯한 탄소 중립 기술 개발에을 위해 6조7000억원 규모의 예비 타당성 조사(예타)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 예비 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면 정부 예산이 책정돼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해서 산업통상자원부는 8월 25일 국가연구개발사업 예타를 위한 ‘탄소 중립 산업 핵심 기술 개발 사업’ 기획안을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기획안에는 2050년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2023~2030년까지의 1단계 기술 개발 내용이 담겨 있다.

 

철강?석유화학?시멘트 등 탄소 다배출 업종은 물론 섬유·비철금속·제지·유리 등 총 13업종의 탄소 중립 기술이 대상이다. 산업부는 9월 초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예타를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산업부는 지역 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수소 클러스터 구축 사업(총 사업비 1조2739억원)’이 예타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수소 경제 4대 분야(생산, 저장·운송, 연료전지, 모빌리티)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것으로, 대상 지역은 전북과 인천, 강원, 울산, 경북 등 다섯 곳이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21/10/04 [11:13]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