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도서관 부산분관’건설현장 방문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부산 문화 격차 해소할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이라고 평가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21/01/27 [04:59]

 

 

▲ 박병석 국회의장은 1월 21일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건설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았다.(사진제공=국회)     © 한국신문

 

 

박병석 국회의장은 1월 21일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건설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건설 현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복합문화시설로 부산의 동서간의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특히 부산·울산·경남 등 부울경 메가시티 광역권에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우리 국회가 지방에 설치하는 최초의 도서관이기 때문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면서 “국회가 국민들에게 좀 더 다가가고, 국민들이 국회를 친숙하게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관계자들과 현장을 둘러본 뒤, “안전사고 없이 최선을 다 해주신 대림건설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고, 방역관계에도 최선을 다 해주시길 바란다”면서 “6월에 완공됐을 때 많은 분들이 국회도서관분관을 짓기를 잘 했다는 말을 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해주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현재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공사는 20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국회도서관 자료를 분산 보존하고 도서관·기록관·박물관의 기능을 수행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되며, 지상 3층 연면적 1만3661㎡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주요 시설로는 열람실, 전시실, 세미나실과 자료보존을 위한 서고 등이 들어서게 된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04:59]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