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기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디스플레이, “삼성 OLED 더 밝아지고 보기 편해졌다” 평가 받아
디스플레이메이트,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극찬 받아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20/09/08 [16:55]

 

▲ 삼성디스플레이가 디스플레이메이트로부터 “삼성 OLED가 더 밝아지고 보기 편해졌다” 는 평가를 받았다.(사진제공=삼성디스플레이)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야외에서는 더 밝고 선명하며 유해한 블루라이트 비중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 새로운 스마트폰 OLED를 선보이면서 5G 시대 최적의 디스플레이로 평가 받았다.


이와 관련해서 지난 8월 17일(현지시간) 세계적인 화질 평가 전문 업체인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는 자기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노트20 울트라를 대상으로 실시한 화질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Excellent A+'를 부여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디스플레이의 주요 화질 항목 가운데 밝기(휘도)와 유해 블루라이트의 비중이 전작인 갤럭시노트10+에 비해 큰 폭으로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디스플레이의 최고 밝기는 1,609cd/㎡로 측정돼 노트10+(1,308cd/㎡)보다 23% 더 밝은 빛을 낼 수 있다고 평가됐다. 이와 같은 밝기 성능 향상으로 햇빛이 강한 야외에서도 또렷하고 선명한 화질을 볼 수 있는 '야외시인성'이 크게 개선됨에 따라 사용자들이 실내외 관계없이 효과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디스플레이메이트는 사용자의 눈에 유해한 블루라이트 비중도 노트10+ 대비 13% 줄었다고 밝혔다. 이것은 업계 최저 수준으로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길어지는 5G 시대에 사용자들의 피로감을 크게 덜어주는 것을 의미한다.


이밖에도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디스플레이의 색재현성, 색정확도, 반사율, 소비전력 등의 주요 항목에 대해 평가를 실시했으며 전반적인 결과에 대해 "삼성이 OLED 디스플레이를 체계적으로 개선시키고 있다"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라는 평가로 업계 최고의 디스플레이임을 강조했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 상무는 "5G 시대를 맞아 실내외 구분 없이 밝고 어두움을 또렷하고 세밀하게 표현하면서 눈의 피로는 덜어주는 사용자 친화적 디스플레이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에 선보인 삼성디스플레이 OLED는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이 접목된 만큼 사용자들의 5G 모바일 사용 환경에 가치를 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공개한 갤럭시노트20 시리즈는 6.9형과 6.7형 크기의 OLED로 각각의 해상도는 WQHD+(3,088x1,440), FHD+(2,400x1,080)이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전면 카메라 홀을 제외한 앞부분을 화면으로 채운 홀 디스플레이가 특징이다.

 

특히 홀 디스플레이는 고해상도 동영상 스트리밍 및 게임 콘텐츠 수요가 많은 5G 시대 사용자들에게 더욱 몰입감을 주는 혁신적 디자인의 디스플레이로 평가받고 있다.

 

▲유해 블루라이트 :
유해 블루라이트는 사람이 인지할 수 있는 블루 가시광선 영역(380~500nm 파장대) 중 415~455nm에 속한다. 유해 블루라이트에 과다 노출되면 시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칸델라 :
1cd/㎡(칸델라)는 1제곱미터의 크기에 촛불 1개를 켜 놓은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이다. 1,000cd/㎡는 가로×세로 1미터 안에 촛불 1,000개를 켜 놓은 밝기를 의미한다.
/박소원 기자

 

 

 

 

 

 

기사입력: 2020/09/08 [16:55]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