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홈리빙 > 가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워싱턴에서 ‘IoT 정책 포럼’ 개최
권오현 부회장은 ‘인간 중심의 IoT(Human-Centered IoT)를 주제로 기조 연설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16/11/11 [20:58]


삼성전자가 ‘IoT 시대’를 이끌며 자신감을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6월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소재 워싱턴 포스트지 본사에서 IoT가 사회에 가져올 긍정적 영향력을 확대하고, 발전 해법을 논의하기 위한 ‘IoT 정책 포럼(Internet of Things Policy Dialogue)’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인간 중심의 IoT(Human-Centered IoT)를 주제로 기조 연설에 나선 한편, 인텔(Intel)과 공동으로 ‘국가 IoT 전략 협의체(National IoT Strategy Dialogue)’ 창설도 발표했다.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지와 공동 개최한 이번 포럼에는 대럴 잇사(Darrell Issa) 연방하원의원 겸 IoT 위원회(Caucus) 공동의장, 크리스 저디스(Chris Gerdes) 교통부 차관, 앨런 데이비슨(Alan Davidson)상무부 국장, 더그 데이비스(Doug Davis) 인텔 IoT 그룹 수석 부사장, 알렉스 호킨슨(Alex Hawkinson) 스마트싱스(SmartThings) 대표, 딘 가필드(Dean Garfield) 정보기술협회(ITI) 회장, 쥴스 폴로네스키(Jules Polonetsky) 미래 정보보호(Future of Privacy) 포럼 회장 등 IoT 관련 정부 정책 입안자, 업계, NGO 등 각계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IoT는 기존 비즈니스와는 달리 기술, 투자, 제도, 정책 등 모든 면에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가야 하는 분야로 삼성전자는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각계 각층의 전문가를 초청해 ‘미래를 변화시키는 IoT(Internet of Things: Transforming the Future)’를 주제로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워싱턴 D.C.를 시작으로 아시아, 유럽 등 세계 주요 지역에서도 발전적 IoT 정책 수립이 될 수 있도록 업계와 함께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권오현 부회장은 기술은 사람을 중심에 두고 발전해야 하고 사회 전반에 혜택을 가져다 줘야 한다는 ‘인간 중심의 IoT(Human-Centered IoT)’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권 부회장은 IoT가 사회 전반에 혁신을 가져오고 파급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는▲인간 중심(Human-Centered) ▲개방(Open) ▲협력(Collaborative)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인류는 IoT라는 새로운 시대를 맞았고, IoT는 이미 우리 생활과 일하는 방식을 더욱 스마트하고 효과적으로 만들고 있다”며 “지금의 IoT는 개개인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지만, 앞으로는 사회 전반으로 파급력을 확대하고 혁신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 예로 “고령화 사회에서 IoT로 병원과 환자가 연결되면 병원을 찾는 횟수가 줄어들고 이것은 사회에 효율성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또 “삼성전자는 사람이 모든 활동의 중심에 있다”며 “IoT 실현 과정에서도 사람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IoT 본격화를 위해서는 “개방과 협력은 필수”라며 “개방을 통해 모든 기술들이 서로 연결돼야 하며, 업계, 정부가 함께 협력해 IoT가 가져다주는 혜택을 확대하고 당면 과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해야 된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개인정보 보호, 보안 등 IoT 확산에 따라 예상되는 문제들은 각계 각층의 참여와 토론, 기술 발전을 통해 확실히 해결해 나가야 하지만, IoT가 본격 확대되기 전부터 특정 분야에서의 규제 도입은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권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향후 4년간 미국에 약 12억 달러를 투자할 방침으로, 실리콘밸리에 위치한SSIC(Samsung Strategy & Innovation Center), GIC(Global Innovation Center), SRA(Samsung Research America)가 중심이 돼 관련 기술 개발과 함께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부회장은 “IoT는 이미 우리 일상 생활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지금이 어떻게 IoT의 잠재력을 끌어올려 인류에 주는 가치를 확대시킬지 함께 생각을 모아야 하는 시점”이라고 당부했다.

 

이 날 삼성전자와 인텔은 공동으로 업계, 학계 등 관련 단체들이 참여해 IoT 정책을 논의하고 미국의 정책 입안자들에게 조언하는 ‘국가 IoT 전략 협의체(National IoT Strategy Dialogue)’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는 관련 업계가 함께 IoT 발전을 위해 논의하고 정책 입안자들이 IoT의 경제적, 사회적 파급 효과를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 미국 정보기술협회(Information Technology Industry Council, ITI)가 운영을 맡을 예정이며, 앞으로 회원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권부회장은 “IoT가 가져오는 혁신적인 효과가 확대될 수 있도록 인텔, 정보기술협회 등 관계자들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 데이비스 인텔 IoT 그룹 수석 부사장은 “IoT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적절한 시기에 협의체가 형성됐다고 생각하며, IoT의 사회적 파급력이 커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앞으로 협의체는 사회 인프라 투자, 프라이버시 보호 방안 등을 협의해 IoT 발전을 위한 전략적 조언을 관련 업계에 해 나갈 예정이다.
/이민우 기자

기사입력: 2016/11/11 [20:58]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
 
삼성전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