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동차 > 승용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아자동차, ‘2016 K7’ 출시
HID 헤드램프와 LED 포그램프를 기본사양으로 적용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15/08/18 [18:29]
▲ 기아자동차는 8월 17일 HID헤드램프와 LED 포그램프를 기본사양으로 적용해 외관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2016 K7’을 출시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아자동차의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 K7이 더욱 고급스러워진 내·외관과 선택의 편의성을 높인 사양 구성으로 새롭게 돌아왔다.

기아자동차는 8월 17일 HID 헤드램프와 LED 포그램프를 기본사양으로 적용해 외관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2016 K7’을 출시했다.

‘2016 K7’은 기존 2.4모델의 패키지 선택사양이었던 HID 헤드램프를 가솔린 3개 트림 모두에 기본 적용했다.

HID 헤드램프는 기존의 일반 프로젝션 헤드램프 대비 뛰어난 광도로 야간의 주행 편의성을 높여줄 뿐 아니라 백색광의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해주며, 기존 2.4모델의 패키지 선택사양임에도 불구하고 50% 이상의 고객들이 선택할 정도로 인기 있는 사양이다.

또한 기존 3.3 모델에 기본적용 된 차별화 사양이었던 LED 포그램프를 가솔린 3개 트림 및 하이브리드 2개 트림에 모두 기본 적용함으로써 디자인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이밖에도 기아차는 기존 HID 헤드램프와 패키지로 묶여있던 ‘18인치 알로이휠’, LED 포그램프와 함께 패키지 사양이었던 ‘19인치 알로이휠’ 사양을 단독으로 운영해 가격 접근성을 높이고, 고객들의 자유로운 선택을 가능하게 했다.

동시에 기아차는 기존 K7 하이브리드 두 개 트림의 기본 내장칼라가 블랙과 화이트로 각각 달랐던 것과는 다르게 ‘2016 K7’ 하이브리드 전 트림에 블랙 인테리어를 기본으로 적용하고 화이트 컬러는 선택 가능하도록 해 혼선을 줄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자신만의 멋을 알고 고급스러움을 추구하는 K7의 고객특성에 맞춰 외관 고급화 사양을 기본 적용하는 등 진화된 ‘2016 K7’을 출시하게 됐다”며, “고급사양을 기본화하고 고객 선택편의를 강화한 ‘2016 K7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K7의 브랜드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HID 헤드램프와 LED 포그램프 등 기본 적용된 사양 가치에 맞춰 합리적으로 가격을 조정했다.

‘2016 K7’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4 프레스티지 2,984만원 ▲가솔린 3.0 프레스티지 3,280만원 ▲가솔린 3.3 노블레스 3,902만원이며, ▲하이브리드 럭셔리 3,427만원(세제혜택 후)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575만원(세제혜택 후)이다.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인터넷부 엄재성 기자 news@consumernewspaper.com
기사입력: 2015/08/18 [18:29]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