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재테크 > 보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NG생명, 업계 최초 저해지 종신보험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무배당, 저해지환급형)’ 출시
기존 종신보험 대비 보험료 최대 25% 저렴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15/07/21 [17:48]
▲ ING생명이 업계 최초 저해지 종신보험을 20일 출시했다. (사진제공=ING생명)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ING생명(대표 : 정문국)은 7월 20일 “기존 종신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최대 25% 저렴한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무배당, 저해지환급형)’을 7월 20일 업계 최초로 출시하고,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에 배타적 사용권(6개월)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고객이 보험료 납입기간 중 해지할 경우 지급하는 해지환급금을 줄인 대신 보험료를 낮춰, 같은 보험료라면 더 큰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저해지환급형 상품이다. 기존 종신보험 대비 보험료가 최대 25% 저렴하고, 보험료 납입완료 후 해지환급률은 평균 20%포인트 높으며, 동일 보험료로 사망보험금을 최대 25%를 더 많이 받을 수 있다.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은 납입기간 내 해지할 경우 해지환급금 지급비율이 기존 종신보험의 50%인 실속형(1종), 70%인 스마트형(2종), 기존 종신보험과 동일한 표준형(3종) 등 세 종류로, 보험료는 실속형이 가장 저렴하다. 사망보험금 규모는 세 종류 모두 동일하다. 고객은 이 중에서 보험료 수준을 직접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ING생명은 “▲저해지환급금 지급비율 50%를 도입한 것, ▲50%와 70% 수준의 저해지환급금이 적용되는 기간을 ‘보험료 납입기간’으로 최적화한 것 등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를 위해 보험료와 해지환급률, 그리고 회사의 재무건전성 간 균형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상품의 경우 기존 종신보험이 예정이율, 예정위험률, 예정사업비 등 3가지를 고려하여 상품을 개발한 것과 달리 국내 최초로 예정해지율을 추가적으로 반영해 보험료를 산출했다. 이를 통해 고객이 납입기간 중 해지할 경우 해지환급금을 적게 지급하는 대신 납입하는 보험료를 크게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ING생명은 이 상품을 내놓으면서 고객이 종류별 장단점을 정확히 비교하고 니즈에 맞는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회사 자체적으로 ‘저해지환급금 내용에 대한 계약자 확인서’를 신설해 고객과 FC(재정 컨설턴트)의 서명을 받게 하는 등 불완전판매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정문국 사장은 “회사 입장에서는 계약 책임준비금과 관련한 재무적 부담이 있지만, 지금과 같이 저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에 고객의 입장에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한 결과 저해지 종신보험을 개발했다”며 “보험료 수준을 낮춰 고객들이 계약을 장기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고 제대로 된 보장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 상품의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65세까지이며, 가입금액은 4,000만원부터이다. 보험가입 금액에 따라 1~5%할인율을 적용 받으며, 근로자의 경우 연 최대 100만원에 대하여 소득세법에서 정한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납입기간이 완료되면 해지환급금이 증가하는 특징을 활용하여 은퇴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생활자금전환 옵션을 마련, 매년 20회까지 연금형태로 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이 상품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ING생명 FC와 콜센터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인터넷부 엄재성 기자 news@consumernewspaper.com
기사입력: 2015/07/21 [17:48]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
 
보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