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재테크 > 보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흥국화재, 암전용 신상품 ‘(무)재진단암보장보험' 출시
재진단암에 대해 최대 3,000만원의 보험금 계속 지급
한국소비자정보신문 기사입력  2015/06/02 [18:50]
▲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흥국화재가 최초 암진단에서 재진단암까지 매2년마다 보험기간 동안 계속 보장해주는 암전용 신상품 ‘(무)재진단암보장보험을 출시했다. (사진제공=흥국화재)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흥국화재(대표 : 조훈제)는 6월 2일 “최초 암 진단에서 재진단암까지 매 2년마다 보험기간 동안 계속 보장해주는 암전용 신상품 ‘(무)재진단암보장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암 발생 시 암진단보험금을 1회 또는 최대 2회까지만 보장해주던 기존 암보험상품과 달리 최초 암진단에서 새로운 원발암, 전이암, 재발암, 잔여암과 같은 재진단암에 대해 최대 3,000만원의 보험금을 계속 지급해준다는 것이다. 단, 직전 발생한 암진단확정일(재진단암보험금 수령일)로부터 2년이 경과한 후 보장한다. 암진단금 뿐만 아니라 암으로 인한 사망, 수술, 입원, 통원 및 재발검진에 필요한 비용까지 보장한다.

또한 상해 또는 질병으로 80% 이상 후유장해 시 해당 계약 뿐만 아니라 갱신 후 계약까지 계약자가 만기까지 납입해야 하는 보장보험료를 계속 납입면제 해준다. 일반적으로 다음 갱신시점부터는 다시 납입을 해야 하는 타 상품과 달리 갱신 시에도 납입면제 혜택을 제공해 고객의 경제적 부담을 크게 덜어 준다.

유사암(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으로 입원 시 타사 상품은일반암 가입금액의 10~20%까지만 보장하는데 반해 흥국화재 ‘(무)재진단암보장보험’은 가입금액의 100%를 모두 보장해 준다는 장점도 있다. 예를 들어 흥국화재 ‘(무)재진단암보장보험’에 가입한 고객이 암입원비 가입금액을 5만원으로 가입했을 경우 유사암으로 10일 입원 시 50만원을 보장받는 반면 타사 상품의 경우 10%만 보장하는 상품은 5만원만 보장받는 것이다.

암보험 고객들을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흥국화재 ‘(무)재진단암보장보험’에 가입한 고객들에게 암 진단 시 전문 간호사와 1 : 1로 진료 동행 및 맞춤교육을 할 수 있는 종양케어 서비스, 전문병원 및 명의예약대행 서비스, 24시간 해외긴급의료지원 서비스, 심리전문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가능하며, 2종 15년 갱신형, 40세 남자, 상해급수 1급을 기준으로 월 6만원을 납입하면 암안심보장플랜으로 소액암 이외 암 진단 시(최초 1회) 4,000만원, 소액암 진단 시(최초1회) 2,000만원, 재진단암 진단 시(최초 1회) 2,000만원, 암 사망 시 1억원, 암 관련 질병 수술 시(수술1회당) 최대 100만원, 암 입원 시(입원 1일당) 5만원 및 암통원시(통원 1회당) 2만원 등을 보장 받을 수 있다.

이정철 흥국화재 장기상품팀장은 “한국인들의 사망원인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암의 경우 모두가 가장 두려워하고 조심하는 병이지만 일단 암판정을 받고 치료를 시작하면 그 고액의 치료비용은 여전히 가정의 생계를 위협한다”며 “흥국화재 ‘(무)재진단암보장보험’은 암으로부터 가정을 지키기 위한 꼭 필요한 보험”이라고 밝혔다.
/ 한국소비자정보신문 인터넷부 엄재성 기자 news@consumernewspaper.com
기사입력: 2015/06/02 [18:50]  최종편집: ⓒ consumernewspaper.com
 
보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